​박훈, '김봉현 술접대' 검사 신상 공개하며 "나도 김봉현 선배로 주범"

신동근 기자입력 : 2020-10-30 09:15
 

[사진=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박훈 변호사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술접대'를 받은 현직 검사 1명의 이름과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물은 나의엽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부장검사다. 그는 지난해 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했다.

박 변호사는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1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한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조선일보에 고함’이라는 글을 통해 “김봉현을 설득해 (입장문을) 받아냈다”면서 “내가 이 사태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믿거나 말거나, 김봉현이 내 금호고 8년 후배고 내가 모든 것을 설득해 받아냈다"며 "(조선일보는) 청와대를 폭로한 김봉현이 사기꾼이 됐으니 얼마나 애통하겠느냐”라고 꼬집었다.

그는 앞서 "라임 사건의 본질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다른 인물들이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우리은행과 짜고 친 금융사기"라고 주장했다.

라임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법무부는 감찰에 나섰고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전담팀은 A 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최근 잇달아 압수수색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