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 '여우사냥꾼' 8명 기소..."美 거주 반체제 인사 감시·협박 혐의"

최지현 기자입력 : 2020-10-29 14:07
中시진핑, 부패 공직자 척결 목적으로 해외 도피 사범 불법 추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당국의 자국 내 불법 첩보 행위 수사에 박차를 가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28일(현지시간) A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법무부는 미국에 거주하는 반체제 인사를 중국에 돌려보내려고 감시와 협박을 일삼은 혐의로 중국인 8명을 기소했다.
 

28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 중인 존 디머스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와 크리스토퍼 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사진=AP·연합뉴스]


미국 법무부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본국의 지휘에 따라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여우사냥'(Fox Hunt)이라 일컫는 작전을 수행하면서 미국에 거주하는 수백명의 중국인 반체제 인사의 본국 송환을 시도해왔다.

존 디머스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는 이날 회견에서 "우리는 중국의 여우사냥 작전을 뒤집어 버렸다. 쫓던 자들이 쫓기는 신세가 됐고 추격하던 이들은 추격받았다"면서 "미국은 우리 영토에서 이런 악질적 행위가 일어나는 일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소된 8명은 미국 정부의 협조를 구하는 등 합법적 절차를 통하지 않고 반체제 인사 당사자와 가족을 감시하고 협박해 본국 송환을 압박했다.

한 피해자는 '중국으로 돌아가거나 목숨을 끊으라'고 협박을 받고, 2018년 9월에는 '중국에 돌아가 10년간 징역을 살면 아내와 아이들은 괜찮을 것이다. 그걸로 끝나는 것'이라는 중국어 쪽지를 자택 문 앞에 받기도 했다. 당사자뿐만 피해자 딸 역시 온라인상에서 감시와 괴롭힘을 당했다.

이를 두고 회견에 공동참석한 크리스토퍼 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이는 책임감있는 국가가 하는 행동이 아니라 된 범죄조직에서나 할 법한 일"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AP에 따르면, 이날 오전 뉴저지와 캘리포니아주에서 각각 3명과 2명이 체포됐으며, 나머지 3명의 소재는 중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2013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집권하자마자 반부패 운동을 시작하며 그 여파로 이듬해 7월에는 해외로 도피한 부패 정치인과 경제사범 단속을 대대적으로 벌였다.

중국 공안은 이들의 본국 송환 계획인 여우사냥'(獵狐) 작전을 수립하고, 과거 30년간 해외로 도피한 4000여명의 관료와 국유기업 관계자 등 1만8000여명을 대상자 명단으로 뽑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작전을 수행하는 '여우사냥팀'은 평균 서른살에 불과했지만 경제와 법률, 외국어 실력까지 겸비한 최정예 멤버들로 구성됐다. 4인 1조를 이뤄 60여 개국에 파견됐다.

이들 사냥팀은 첫 6개월 동안 680명, 다음 해 857명을 붙잡는 등 뛰어난 검거 실적을 보였지만, 현지 국가의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폭행과 고문을 행하거나 가족을 인질로 삼는 등의 무리한 방법을 동원해 외교 마찰을 빚는 경우가 많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월에도 레이 FBI 국장은 한 온라인 강연에서 "시 주석이 반부패운동을 명분으로 '여우사냥'을 벌여왔지만, 실상은 해외에서 활동하는 정치 라이벌과 비평가, 반체제 인사 등을 검열하고 압박해 쓸어버리려는 목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당시 레이 국장은 FBI가 중국과 관련해 2000건 이상의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면서, 평균 10시간마다 중국과 관련된 새로운 방첩 수사를 시작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중 절반 이상이 지식재산권 절도 사건이고, 나머지는 다양한 형태의 방첩 활동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미국에서 사이버 지식재산권 절도와 첩보 활동 등을 부인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