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업계 최초로 H사운드 개발…'디에이치 포레센트'에 첫 적용

한지연 기자입력 : 2020-10-28 14:40
오감마케팅 2단계...후각에 이어 청각에 브랜드 심기

디에이치 포레센트[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향기마케팅(H Place)에 이은 오감마케팅 2단계로 디에이치 브랜드 전용 사운드인 'H 사운드'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H 사운드는 단지 곳곳에 독자적으로 개발된 전용 사운드를 송출, 현대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디에이치'만의 독창성을 구축한다. 방문객들에게 웨이파인딩(wayfinding·길찾기 안내) 효과도 제공한다.

최근 건축업계에서 활용되고 있는 소리마케팅은 '고객의 감성과 추억을 소환하는 마케팅 방법'의 일환으로 청각을 활용해 상품이나 서비스 가치를 높이는 데 활용된다. 현대자동차 TV광고 마지막에 나오는 짧은 멜로디는 무의식 중에 브랜드를 떠올리게 하는 소리마케팅의 대표적인 사례다.

현대건설은 고객의 동선과 시간의 흐름에 따라 편안하며 고급스러운 테마의 음원을 개발, 지하주차장 출입구, 로비, E/V 내부, 라운지 등 공간과 시간 그리고 고객 감성에 맞춤하여 송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동출입구, E/V버튼, 스피드게이트 등의 열림음 및 닫힘음도 자체 제작된 브랜드 효과음을 적용할 예정이다.

H 사운드는 드라마 스카이캐슬, 영화 극한직업, 명량, 82년생 김지영, 살아있다 등의 음악을 제작해 2019년 청룡영화상 음악상을 수상한 김태성 감독과 협업해 제작한다. 첫 적용 단지는 2021년 1월 입주예정인 '디에이치 포레센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고객이 살고 싶은 집, 필요한 기능을 갖춘 집을 구현하기 위해 올해도 H 클린알파, H 슬리포노믹스 등의 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에게 당사만의 차별화된 기술과 상품의 H 시리즈를 선보여 최고의 주거공간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