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수소 경제 협력 논의… 협력 세미나 정례 개최

박성준 기자입력 : 2020-10-28 14:26
양국 산업부, H2KOREA 주관 수소 협력 세미나 개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국과 러시아가 수소경제 사업의 협력을 다짐했다.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28일 알렉산드르 모로조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과 '제1차 한-러 수소 협력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세미나에는 러시아 최대 가스 생산기업 가즈프롬, 최대 원자력 기업 로사톰과 한국의 현대자동차, 효성중공업 등 기업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양국은 수소 모빌리티(이동성), 수소 충전소·인프라, 수소생산·공급 협력 등 양국 간 수소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 차관보는 러시아 수소에너지 개발 로드맵에 대해 "지난 7월 발표한 한국판 그린 뉴딜 정책과 지향하는 바가 같다"면서 "풍부한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경제성 있는 수소생산이 가능한 러시아와 수소 활용 분야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 간의 협력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국이 보유한 서로 다른 장점과 경험을 결합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함께 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한-러 산업협력위 등 정부 간 협력 채널을 통해 수소 산업 분야의 성과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산업부는 양국의 수소경제 사업 교류의 증진을 위해 앞으로 수소 협력 세미나를 정례 개최하는 등 협력 채널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모로조프 차관은 모스크바 시내 수소차 공유서비스 추진을 위해 현대차를 포함한 한국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향후 가즈프롬, 로사톰과 한국 기업 간 수소 공급 및 활용을 위한 협력도 활발히 전개되기를 기대했다.

양측은 이번에 논의된 협력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제10차 산업협력위 및 제2차 수소 협력 세미나 개최, 양국 고위급 교류 등을 계기로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