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진 이어가는 국민의힘, 호남서 예산협의회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7 14:52
주호영 “예산안 반영 우선순위 말씀 들으려 찾아왔다”

2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국민의힘 주호영(왼쪽) 원내대표와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예산정책협의회를 시작하기 전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서진(西進)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한 상징적인 적인 행위에 이어 정책적 행보도 개시한 것.

국민의힘은 27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호남에 많은 빚을 지고 있다. 훨씬 노력할 지역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 탁상공론을 지양하고 현장을 찾고 들어야 주요 현안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정부 예산안의 증액, 새로 반영할 게 무엇인지,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이런 말씀을 들으려 찾아왔다”고 했다.

그는 “이번 방문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현지에서 뜻밖이다는 칭찬을 해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광주는 높은 민주주의 시민 의식을 갖춘 민주주의 성지이고 인공지능 혁신산업 선도 도시로서 미래 전략 산업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 창업 혁신 기업이 복합된 스마트 타운 조성에도 관심을 두고 돕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남 동행 국회의원’을 운영하는데 원내대표인 제가 명목상 정한 것이 아니라 일정 기간 방문하고 대화하고 동행하고 지원하는 의원이 되도록 독려하고 격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협의회를 통해 광주에 필요한 숙원 사업이 어떤 것인지 경청하고 국회에 들어가서 내년 예산 심의, 정책 개발, 법안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광주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광주 발전 다지는 데 큰 계기를 만들기 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 광주 발전에 큰 힘이 되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정운천 의원은 “예산정책협의회는 원내대표가 직접 광주에 와서 친호남 정책을 확실히 펴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늘 예산협의회까지 마련한 것을 보며 국민의힘의 국민 대통합 의지를 읽을 수 있다. 정치권에서 지역 갈등과 분열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암울하다. 국민의힘의 결단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