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미룬 스가..."징용 해법 마련하라" 한국엔 강경 메시지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26 16:51
스가 총리 "일관된 입장 따라 韓에 적절 대응 요구" 日 교도통신 "한국 측에 문제 해결 촉구한 것" 해석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수도 자카르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26일 대한(對韓) 강경 메시지를 재차 내놨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임시 국회 개막 계기의 소신표명을 통해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隣國)"라면서 "건전한 일·한(한·일) 관계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따라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일 갈등의 근본 원인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대로 한국에 해법 제시를 요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지 언론인 교도통신도 스가 총리가 이번 연설에서 한국 측에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재임 시절 8년간 관방장관을 맡아온 스가 총리는 그간 아베 총리의 외교 노선을 그대로 계승할 것이라고 공공연히 밝혀왔다.

앞서 아베 정부는 일본 전범기업에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각 1억원씩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 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반발, 한국 정부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해왔다.

이에 청와대와 외교부가 행정부가 사법부 판단에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강제징용 해법을 둘러싼 한·일 갈등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소송 피고인 일본 전범기업이 판결을 불이행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원고 측이 압류 자산 매각, 즉 현금화 절차를 밟아 나가자 스가 총리는 최근 자국 기업의 현금화가 이뤄져 실질적 피해를 보게 될 경우 한·일 관계가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 21일 인도네시아 방문 중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그간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며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 관계에 매우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므로 절대로 피해야 한다"고 답했다.

일각에서는 일본 자민당이 일본 정부에 현금화에 대한 보복 조치로 주일 한국대사관과 삼성전자 일본지사 등의 자산을 압류할 것을 요구했다는 주장까지 한·일 간 파국이 예고되는 상황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