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베이징 하늘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운행 재개"

박기람 기자입력 : 2020-10-24 18:46

베이징 서우두공항[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중국 수도 베이징과 한국 간 직항로가 열린다.

중국의 대형 국유 항공사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는 지난 23일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오는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인천발 베이징 직항편(CA124)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베이징으로 직접 들어오는 항공편은 매주 9편으로 늘어난다.

중국 민항국이 수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수도 베이징의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의 베이징 공항 이용을 막고 중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오도록 그동안 통제해왔기 때문에 한국발 베이징행 직항을 운영하는 항공사는 현재 없다.

원래 에어차이나는 금요일마다 인천∼베이징 노선을 운항했지만, 한동안 인천 출발 항공편은 베이징이 아닌 칭다오에 착륙시켰다. 베이징이 목적지인 승객은 칭다오에서 2주 격리 기간이 지나야 베이징으로 올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태국, 캄보디아, 파키스탄, 그리스, 덴마크, 오스트리아, 스웨덴, 캐나다 등 코로나19 상황이 현저히 안정된 8개국을 대상으로 정기편의 베이징행 직항을 재개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