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회의 참가한 박영선 장관 “글로벌 소상공인 육성 중”

신보훈 기자입력 : 2020-10-23 17:48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화상으로 개최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에 참석했다.(사진=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화상으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에 참가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팬데믹 이후의 일상은 이전과 다를 것이며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는 필연적"이라며 ”전통시장 디지털화, 스마트상점 10만개 보급을 추진해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겠다. 골목 상인이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근본적 자생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 과정도 소개했다.

그는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사업화 자금, 마케팅, 연구·개발(R&D) 등을 연계해 지원할 예정"이라며 "비대면·바이오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도 조성한다. 대기업·유니콘 기업 등이 후배 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할 후원자로서 펀드 조성에 참여하고, 멘토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새로운 세상, 디지털 시대에도 우리는 협력해야 한다”며 "한국은 위기 극복을 위해 언제나 APEC과의 연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APEC의 중소기업 관련 부처 장관들은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상황에서 회원국의 협력 등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참가국들은 선언문을 통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의 회복 탄력성을 위한 디지털화·혁신·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디지털 무역 장벽을 제거하고, 디지털 접근성을 강화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디지털 잠재력을 개발하기로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