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동 LG이노텍 사장 "2025년 영억익 1조 클럽 달성"

류혜경 기자입력 : 2020-10-22 14:50
2022년 매출 10조원대, 2025년 영업이익 1조원, 2028년 영업이익률 10% 목표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이 5년 뒤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자는 목표를 제시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정 사장은 직원들에게 최근 사내 영상을 통해 2022년 매출 10조원대 수준, 2025년 영업이익 1조원, 2028년 영업이익률 10%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정 사장이 제시한 '프라이드(PRIDE)' 경영 가운데 회사의 성장(perfomance)과 비전을 구체적인 수치로 나타낸 것이다. 프라이드 경영은 △회사의 성장과 비전(performance), △처우와 보상(reward), △개인 맞춤형 근무 형태(individualization), △역동적인 업무 방식과 시스템(dynamic), △전문가(expert) 등 5대 핵심 영역을 집중적으로 키우겠다는 내용이다.

정 사장은 2018년 취임 후 과감한 사업구조 재편으로 LG이노텍의 실적 개선을 이끌고 있다. LG이노텍은 발광다이오드(LED) 사업은 자동차 전장만 남기고, 스마트폰용 메인기판(HDI), 전자가격표시기(ESL) 사업 등을 정리한 바 있다. 여기에 애플 카메라모듈 공급을 통한 효과로 지속적으로 실적 개선을 이루고 있다. 지난해 LG이노텍은 매출액 8조3021억원, 영업이익 403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보다 각각 4%, 53% 증가한 수치다.

LG이노텍은 올해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증권정보업체 애프엔가이드에 따르면 LG이노텍의 올해 연간 실적 컨센서스(시장 평균치)는 매출 9조262억원, 영업이익 5881억원이다.
 

[사진=LG이노텍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