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 연출가 윤혜숙·미술부문 작가 김경태씨 수상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0-20 16:34
두산연강재단, 상금과 공연 제작·전시비용 등 총 2억원 상당 혜택 지원
두산그룹이 설립한 두산연강재단은 19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제11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수상자로는 공연부문에 연출가 윤혜숙씨, 미술부문에 작가 김경태씨가 각각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2억원 상당의 혜택이 제공된다.

각각 상금 3000만원을 비롯해 공연부문 수상자는 8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는 6000만원 상당의 두산갤러리 서울 전시 비용을 별도로 지원받는다.
 

왼쪽부터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 수상자 윤혜숙 연출가, 미술부문 수상자 김경태 작가. [사진=두산연강재단 제공]


공연부문 수상자 윤씨는 “앞으로 기대된다는 응원의 상이어서 다른 상 보다 의미가 깊다. 평소 흠모하던 역대 수상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만큼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미술부문 수상자 김씨는 “성원과 기대에 힘을 내 더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이 상이 우리 문화예술을 이끌어 갈 분들께 응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蓮崗)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연강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된 상이다. 공연·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지원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