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정확한 팩트체크] 나경원 ‘엄마찬스’ 논란…서울대의 판단은?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0 10:58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와 이만희 국민의 힘 의원(왼쪽)이 2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의 ‘엄마찬스’ 논란이 다시 커지고 있다.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결정문을 공개하면서다. 나 전 의원의 아들 김모씨의 포스터 저자 등재의 적절성을 두고 벌어진 논란인데, 나 전 의원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취한 반면, 민주당은 “그게 바로 엄마찬스”라고 공격을 하고 있다.

나 전 의원의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 고등학생이던 당시 서울대 의대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김모씨는 2015년 ‘광전용적맥파(PPG)와 심탄동도(BCG)를 활용한 심박출량 측정 가능성에 대한 연구’, ‘비(非)실험실 환경에서 심폐 건강의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 등 두 개의 포스터에 각각 제1저자, 제4저자로 등재됐다. △김모씨가 연구에 기여한 바 없이 공저자로 등재됐는지 △나 전 의원의 영향이 있었는지 등이 논란의 핵심이다.

①나 전 의원의 아들 김모씨는 연구에 기여한 바가 없나?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결정에 따르면 그렇지 않다. 먼저 제1저자로 등재된 포스터와 관련, 김모씨는 2014년 8월 4일부터 8월 26일까지 40쪽 분량의 연구노트를 작성했고, 연구노트에는 실험한 내용, 분석 내용 및 데이터가 기재돼 있다. 김모씨는 이를 윤모 교수에게 보냈고 윤모 교수는 이를 대학원생에게 전달하도록 해 검토하게 했다.

위원회는 결정문에서 “김모씨는 연구를 직접 수행하고 결과를 분석했으며 논문과 포스터를 직접 작성했다. 교신저자를 제외한 공저자 중 김모씨 이상의 기여를 한 사람이 없으므로 제1저자로 표시하는 것이 연구진실성위반행위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위원회는 부당한 저자표시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제4저자로 등재된 포스터의 경우는 좀 다르다. 해당 포스터는 대학원생의 박사학위 논문에 포함된 데이터를 기초로 작성됐다. 위원회는 “김모씨는 대학원생이 박사학위 논문을 마무리 할 때 데이터 검증을 도와주었으나 이는 전문적 지식과 기술을 요하지 않는 단순 작업”이라며 “그 외 다른 기여는 없다”고 했다. 이어 “김모씨의 기여는 저자로 포함될 정도의 기여라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위원회는 “부당한 저자 표시에 해당한다”면서도 “위반의 정도는 경미하다”고 했다.

②나 전 의원의 ‘엄마찬스’인가?

나 전 의원이 이 과정에서 윤모 교수에게 부탁을 한 점은 분명히 드러난다. 윤 교수는 나 전 의원의 서울대학교 82학번 동기생으로,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사이로 알려졌다.

위원회는 “윤 교수는 김씨의 어머니(나 전 의원)로부터 김씨의 엑스포(미국 고교생 대상 경진대회) 참가를 도와 달라는 부탁을 받고 의대 의공학 연구실에서 연구를 수행하게 했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또 대학원생에게 김씨의 초고를 검토하도록 하고, 엑스포 포스터 작성을 돕도록 했다. 아울러 김씨의 학회 참석이 어려워지자 당시 대학원생이 대신 포스터 내용을 정리한 후 발표자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했다.

서 의원은 이와 관련, “나경원 전 의원이 해당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관계자와 기자를 고발하는 등 아무 문제 없다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엄마 찬스가 아니었다면 아들이 서울대 연구실에서 실험을 할 수 없었던 것은 물론, 연구물에 부당하게 공동저자로 표기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로 의원직을 사퇴한지 30개월이 다 돼가는 시점이었다”며 “직원들은 제가 정치에서 멀어진지 너무 오래돼 소위 ‘끈 떨어진 사람’이 된 것이 아니냐며 후원금이 모자르다고 걱정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뭐라도 도와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에 이리저리 궁리를 하다 지인을 통해 도움을 받게 됐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