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예판 첫날... 전작의 3배 팔렸다

강일용 기자입력 : 2020-10-20 08:21
궈밍치 애널리스트 분석, 사전주문 첫날 최대 200만대 판매
애플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가 사전주문 첫날 물량이 전작인 아이폰11을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는 궈밍치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의 분석을 인용해 애플이 사전주문을 받은 첫날 24시간 동안 최대 200만대의 아이폰12 기기를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아이폰11의 사전주문 첫날 판매량인 50만~80만대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아이폰12 미니(왼쪽), 아이폰12 [사진=애플 제공]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최고급 모델인 아이폰12 프로가 애플 충성 이용자층과 중국 이용자층의 선호로 인해 기대 이상으로 많이 팔렸다. 중국이 전 세계 아이폰12 프로 판매량의 35~45%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애플은 북미와 중국에서 16~18일에 걸쳐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의 사전주문을 받았다. 궈밍치는 3일간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의 사전주문 판매량이 700만~900만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아이폰11의 사전주문 판매량인 1000만~1200만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하지만 애플이 4가지 아이폰 모델 중이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판매는 아직 진행하지 않는 만큼 전작과 직접적인 비교에는 한계가 있다고 궈밍치는 강조했다.

궈밍치는 11월 판매를 시작하는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판매량은 아이폰12와 아이폰12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궈밍치는 아이폰12 배송 기간이 5~10일로 늘어났다며, 평균 3일 정도였던 기존 배송 기간을 고려하면 애플의 아이폰12 공급 능력보다 수요가 더 많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