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통금 첫날, 적막이 흘렀다…일부는 항의 시위

서민지 기자입력 : 2020-10-18 21:24
파리 비롯한 주요 대도시 야간 통행 금지 첫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프랑스 파리를 비롯한 주요 대도시에서 야간 통행이 금지된 첫날인 17일(이하 현지시간) 밤 도심 곳곳에 적막이 흘렀다.

프랑스 정부는 수도권인 일드프랑스와 8개 지방 대도시에서 최소 4주 동안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외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리옹, 릴, 툴루즈, 몽펠리에, 생테티엔, 액스-마르세유, 루앙, 그르노블이 이번 통금 조치 대상 지역들이다.

합당한 이유 없이 야간 통행 금지 조치를 어기면 135유로(약 18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보름 안에 또다시 통금시간을 위반하면 1500유로(약 200만원)를 내야 한다. 통금 규제를 위해 약 1만2000명의 경찰과 헌병대와 지방 경찰 팀이 배치됐다.

일간 르피가로를 비롯한 현지 언론은 통금 조치 첫날 황량한 도시 분위기에 대해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리 시내 18구 골목길에 즐비한 식당들이 통금 시작 10분 전인 오후 8시 50분부터 셔터를 내릴 준비를 시작했고 20분 만에 거리는 조용해졌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학생과 관광객이 가장 좋아하는 곳 중 하나인 라틴 지구는 통금 1시간 전부터 인적이 드물어졌다. 

통행 금지 시간이 가까워질수록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 파리 근교 생투앙 등 불법 마약 거래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다는 두 곳에서도 오후 10시에는 아무도 찾아볼 수 없다.

다만, 파리에서 가장 환승을 많이 한다는 지하철역 샤틀레역 인근 샤틀레광장에서는 통금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100여명으로 추산되는 시위대는 "자유, 자유"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시위대는 항의 과정에서 쓰레기통을 뒤집기도 했다. 경찰의 해산 명령으로 30여분 뒤 사라졌다.

그르노블, 툴루즈 등 통금 조치가 내려진 다른 대도시에서도 통금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산발적으로 열렸다. 그르노블에서는 150명이 반대를 표명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