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부산시장 보궐선거 불출마”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18 15:17
“김종인,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낙선운동 해서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부산 사상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장 의원은 그간 부산시장 후보군 물망에 올랐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마선언도 하지 않은 사람이 불출마선언을 한다는 것이 뜬금없다는 생각이 들어 그동안 많이 망설였다”며 “부산시장 후보 난립이라는 기사들을 보면서 출마결심을 한 후보들에게 누가 되는 것 같아 거취 문제를 명확히 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했다.

장 의원은 “저는 부산시장 보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1년도 채우지 않고, 또 다른 보궐선거를 만든다는 것은 부산과 사상을 위해 올바른 선택이 아니다”고 했다.

장 의원은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했다. 그는 “당 대표 격인 분이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이니 참 걱정이다”며 “격려를 하고 다녀도 모자랄 판에 낙선운동이나 하고 다녀서 되겠느냐”고 했다.

“경선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 놓고, 경선후보들을 죽여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라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말에 대해 장 의원은 “깊이 공감한다. 비대위의 존재 이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대안을 없애기 위한 의도적 행동인지는 모르겠지만 당 대표가 이렇게까지 내부총질을 해야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 제출과 관련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