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김봉현 진술 일관...檢 선택적 수사 의심”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17 18:54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만약 김봉현씨의 ‘옥중편지’ 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야당 의혹은 그냥 덮어버리고, 청와대와 여당만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 선택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이 이뤄지고 있었던 시점에 이뤄진 일이라 더욱 충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검찰의 향응 접대 및 뇌물수수 범죄까지 의심되고 있다”면서 “이것이 모두 사실로 드러난다면 ‘부패한 정치검찰’의 민낯을 국민 앞에 다시 한번 보여준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무부는 향응 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를 수사에서 즉시 직무배제하고 철저한 감찰을 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당, 야당 정치인 구분 없이 그리고 향응을 받은 검찰 관계자가 있다면 더더욱 철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씨의 편지에 대해선 “옥중편지에 어떤 배경과 의도가 있는지 알지 못한다”면서도 “5장의 편지 내용을 살펴보면 수사 시기별로 그 배경과 상황 그리고 구체적인 내용을 모순 없이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법안 제안설명하는 김남국 의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서 법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