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육군 무인기 추락 해마다 증가...수리비용 5배 폭증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0-16 08:18
5년간 71건.. 원인미상 20건 최다 수리비용, 2018년 1억6천만원서 2019년 7억9천만원
육군에 배치된 대대급 무인항공기(UAV)인 '리모아이'가 추락 횟수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운영체계 개선 등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육군 무인전력 증강 효과가 반감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이 육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대대급 UAV의 운영현황에 따르면 리모아이 도입을 시작한 2015년 9차례 2016년 11차례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2017년ㆍ2018년ㆍ2019년은 해마다 13차례 추락했다. 올해는 지난 9월까지 벌써 12차례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추락 사고의 원인으로 이유를 파악하기 어려운 ‘원인미상’이 해마다 늘고 있다.

2017년 4건에 불과했던 원인미상 추락 사고는 2018년에는 5건, 2019년 8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이미 3건이 원인미상 판정을 받았고 9건이 사고 원인 조사 중이다. 

군내부에선 무인항공기의 잇단 사고의 원인에 대해 기상·전파 문제가 큰 것으로 분석한다. 한반도 특성상 육군 작전지역 중에는 골짜기 바람이나 산바람이 강한 곳이 적지 않다.

일반 항공기보다 크기가 훨씬 작은 무인항공기는 순간적인 바람의 변화에 취약하다 보니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공중에 떠다니는 전자파가 급증, 무인기와 지상통제소 간 무선통신이 전파방해를 받아 사고가 일어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락 사고로 '리모아이' 운영유지비용 역시 늘어난다는 점이다.

육군이 도입한 UAV의 무상수리기간은 3년이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무상수리기간이 끝난 기종이 늘어나 2018년 1억 6000만원에 불과했던 수리비는 2019년 7억 9000만원으로 5배 가량 폭증했다. 올해는 8억 1200만원이 넘게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강 의원은 "대대급 UAV는 최전방 경계를 담당하는 ‘눈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장비에 근본적인 결함이 있었는지 원점에서 검증을 다시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리모아이는 육군이 지난 2011년 국내 방산기업인 유콘시스템으로부터 도입했다. 방사청에 따르면 리모아니는 최고속력 시속 80㎞로 1시간 이상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300∼500m 상공에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 지상 전송할 수 있다. 자동비행, 자동귀환, 주ㆍ야간 실시간 영상전송 기능 등도 갖췄다.

 

육군 대대급 무인항공기 '리모아이'[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