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정협의체 구성 협의 착수…‘의사국시 재응시 불가’ 입장 그대로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0-15 19:50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하는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공공의료 정책 논의를 위한 ‘의정 협의체’ 구성 협의를 시작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백브리핑에서 “국무총리 지시가 있었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되면서 이 협의체를 빨리 구성하려고 협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대한의사협회에 협의체 조성을 논의하자는 문서도 공식적으로 보냈고, 이번 주 중 실무협의를 진행하자고 요청한 상태”라면서 “최대한 빨리 (협의체를) 구성해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의정협의체는 정부와 의료계가 의사 집단휴진을 철회하고 진료 현장 복귀를 합의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된 이후 구성하기로 한 보건의료 정책 논의 협의체다.

복지부는 협의체에서 △지역·필수분야 의료인력 양성 및 균형 배치 △환자 안전 보장 △의료전달체계 합리적 개편 △의료진 근무환경 개선 및 적정 비용 보상 등 공공의료의 질과 관련된 핵심 정책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 “의료계와의 대화를 통해 의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부는 주요 의료 정책에 반대하며 의사 국가고시(국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에게 추가 응시 기회는 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이날 관련 질의에 “의사 국시 관련해 정부 입장은 종전 입장과 그대로”라고 답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