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상용차용 수소 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특수목적법인 설립에 관한 협약
  • - 현대차 비롯해 중앙부처·지자체·정유사·지역난방공사 등 16개 기관 및 기업 참여
현대자동차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에너지 업계 등과 손잡고 상용차 수소 인프라 조기 구축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현대차는 15일 수소 상용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정부 기관과 민간 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은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지자체 관계자,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와 연계해 진행된 이번 협약은 사람과 물자 운송의 핵심 주체인 상용차의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필요성에 대한 민관의 공통된 인식을 바탕으로 추진됐다. 향후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Kohygen)’을 출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내년 2월 이내 공식 출범을 앞둔 코하이젠은 기체 방식의 상용차 수소 충전소 10곳을 설치할 예정이다. 오는 2023년까지는 액화 수소 방식의 수소 충전소 25개 이상을 추가로 세워 국내 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기여한다.

특히 코하이젠이 구축하게 될 액화 수소 방식의 수소 충전소는 기체 방식의 충전소와 비교해 수소 연료의 부피를 800분의 1로 줄일 수 있어 도심 내 주유소와 같은 작은 부지에도 설치가 가능하다. 저장 효율도 뛰어나 대용량의 수소 충전을 가능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 유일의 수소차 양산 업체인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하이젠의 설립과 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더불어 상용차 시장에서의 수소 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도모해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발맞추고, 수소 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산업부와 환경부, 국토부 등의 정부 기관은 그린 뉴딜의 핵심인 무공해 수소 버스와 트럭의 보급 확산을 위한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인천시, 울산시와 전북도, 경남도 등의 지자체는 수소 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이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주주로 참여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와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SK가스, E1 등 에너지기업 7개 사는 기존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해융복합 수소 충전소를 구축한다.

이들은 이달 중 ‘코하이젠 설립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무적 투자자를 선정한 후 추가 참여사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상용차를 개발하고 보급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정부 기관은 물론 관련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산업 전 부문에서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 체결식과 함께 진행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민간 위원 자격으로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이 적용된 수소 상용차 개발과 보급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전했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의 핵심 기술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