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공기청정기' 국회 셔틀버스로 운행...수소전기버스 국가기관 첫 도입

신수정 기자입력 : 2020-10-12 13:37

국회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버스가 국회 셔틀버스로 운행된다. 국가기관 중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한 것은 국회가 처음이다.

국회는 12일 오전 본관 앞에서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국회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는 국가기관 1호로 도입된 양산형 수소전기버스다. 1회 충전으로 434㎞의 주행이 가능하며, 13분만에 충전을 완료(상용 충전소 기준)할 수 있는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됐다.

특히 공기 중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하는 공기정화 시스템도 갖췄다. 1시간 주행시 516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불린다.

또한 닐링 시스템(kneeling system*)을 갖춘 저상버스로서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도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다.

한편 이 날 시승식에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하여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전상수 입법차장, 조용복 사무차장 등 국회 측 관계자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이 참석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