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수익성 개선세 계속될 것" [NH투자증권]

홍예신 기자입력 : 2020-10-12 08:25

[아주경제DB]



NH투자증권은 12일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해 수익성 개선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했다.

NH투자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의 3분기 매출액을 1301억원, 영업이익은 106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0.8%, 3.2% 하락한 것으로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협상력 증대와 유효 시장 확대를 통한 리레이팅 기대감이 유효하다"며 "드라마 ‘지리산’ 글로벌 방영권의 중국 OTT ‘아이치이(iQIYI)’ 판매가 넷플릭스 수준의 자금력에 아시아 콘텐츠 확보 의지까지 보유한 OTT 사업자 등장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이 넷플릭스 외 사업자와 오리지널 제작을 논의하고 있어 유효 시장이 글로벌 전반으로 확장될 계기라 될 것이고 전망했다. 또 3분기 비밀의 숲 2’ ‘청춘기록’ 등의 넷플릭스 선판매와 구작 라이브러리 판매를 바탕으로 판매매출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구작 라이브러리 판매를 바탕으로 판매매출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무형자산상각비는 넷플릭스 선판매 작품과 KBS2의 ‘한번 다녀왔습니다’까지 4개 작품의 선상각 비용이 반영되면서 330억원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일시적인 제작 중단과 관련한 비용은 일회성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4분기엔 국내 방영 작품 수가 전 분기 대비 감소할 전망이지만 높은 확정 수익이 기대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 홈’ 반영이 예정돼 있어 영향을 일부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