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분해유로 솔벤트, 윤활기유 제조···친환경·지속가능 박차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을 고온 분해해서 얻은 열분해유로 화학제품 시제품을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SK그룹의 환경·사회적 책임·기업지배구조(ESG) 실천을 강화하는 그린 밸런스 전략을 추구한 결과,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은 폐플라스틱에서 뽑아낸 열분해유의 불순물을 대폭 줄여 시험 생산 규모로 솔벤트, 윤활기유 등 시제품을 제조하는 데 성공했다.

​솔벤트는 세정제, 페인트 희석제, 화학공정 용매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화학 제품이다. 윤활기유는 엔진오일을 비롯해 다양한 종류 윤활유를 만드는 주원료이자, 품질을 결정 짓는 핵심 재료다.
 
SK이노베이션이 이번에 제조한 솔벤트는 파라핀 함량이 높고 냄새도 적어, 기존 제품에 비해 차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열분해유를 다시 고품질 화학물질로 만들기 위해서는 불순물을 제거하는 기술이 중요하다. 다양한 폐플라스틱에서 추출한 열분해유는 품질이 균일하지 않고, 불순물이 남아있으면 화학 제품 제조 과정에서 화학반응의 원인이 된다. 향후 SK이노베이션은 열분해유 품질을 향상시키는 연구를 계속해 상품성을 더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를 주관하고 있는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폐플라스틱 이슈 등 환경 문제에 직면한 화학 비즈니스를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비즈니스로 변화시켜, ESG 관점에서 차별화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면서 “SK종합화학은 화학산업의 지속가능한 모델을 제시해 화학산업 생태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은 ESG 경영 차원에서 추진중인 ‘더 나은 삶을 위한 그린성장(Green for Better Life)’ 전략의 일환으로 폐플라스틱을 다시 자원으로 만들어 환경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플라스틱의 순환경제를 구축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중소기업과 상생 모델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도 창출할 것이란 기대다.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원 연구원이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솔벤트 품질을 가늠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