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시장 공략” 포스코, 美 엑슨모빌과 악수

윤동 기자입력 : 2020-10-08 07:37
고망간강의 에너지산업 분야 적용 확대 위해 기술협약 체결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양산개발한 고(高)망간강의 시장 적용 확대를 위해 엑슨모빌과 기술협력을 강화한다. 고망간강이란 철에 다량의 망간(Mn, 10~27%)을 첨가해 고강도, 내마모성, 극저온인성, 비자성(非磁性) 등 다양한 성능을 특화시킨 철강 소재다.

포스코는 7일 미국 뉴저지의 엑슨모빌RE(Research & Engineering Co.), 텍사스의 엑슨모빌URC(Upstream Research Co.)와 포항의 포스코 기술연구원을 3각으로 연결해 고망간강 개발 및 시장 적용 가속화를 위한 비대면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사는 우선 엑슨모빌이 향후 발주하는 글로벌 LNG 프로젝트에 건설되는 저장탱크에 극저온용 고망간강의 적용을 추진하기로 했다. 고망간강은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육상 LNG저장탱크(KGS AC115)용 소재 사용 승인을 받고 광양 LNG 저장탱크 5호기에 최초 적용되어 성능과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포스코와 엑슨모빌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기술협력을 통해 오일샌드(원유를 함유한 모래) 이송 파이프인 슬러리 파이프를 고망간강 소재로 개발한 바 있다. 당시 양사는 신소재인 고망간강에 최적화된 용접기술과 조관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파이프 제작부터 오일샌드 필드 테스트까지 공동연구에 심혈을 기울였다. 양사는 이러한 협력의 성과로 제품 양산에 성공, 2017년 북미 지적재산협회 연례총회에서 발표하는 화학·에너지·환경·소재 분야 올해의 우수계약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망간강 슬러리 파이프를 사용하면 기존 소재 대비 5배 이상 우수한 내마모성 덕분에 설비 교체 주기가 늘고 유지 비용이 절감된다. 또 교환 시간이 줄어드는 만큼 생산량이 늘어 플랜트 가동 효율이 높아진다. 

포스코와 엑슨모빌의 이러한 성공적인 개발 경험은 고망간강이 가진 우수성과 잠재성에 공감하는 계기가 되었고, 양사는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극저온 고망간강은 포스코 고유의 특허 기술로 2014년에 한국산업표준(KS), 2017년과 2018년에 미국재료시험협회(ASTM)와 국제표준화기구(ISO) 규격으로 각각 등재됐다. 2018년에는 육상압력용기(KGS AC111)와 선박 LNG저장탱크용 소재로 승인을 받기도 했다. 

 

7일 포스코와 엑슨모빌 기술협약식에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한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왼쪽)과 엑슨모빌RE 비제이 스와럽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