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추석연휴 실내 문화예술시설 이용할 수 있어요”

(안성)강대웅·위준휘 기자입력 : 2020-09-30 15:42
안성맞춤박물관, 안성3.1운동기념관, 박두진문학관 재개관

안성시는 지난 29일부터 추석연휴 기간동안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안성맞춤박물관', '안성3.1운동기념관', '박두진문학관'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사진=경기 안성시 제공]


안성시는 지난 29일부터 실내 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5일 추석연휴 특별방역 기간 중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을 허용한 중대본의 결정에 따른 것으로, 시는 '안성맞춤박물관, 안성3.1운동기념관, 박두진문학관' 등 3개 문화시설의 휴관 조치를 종료하고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 준비과정을 거쳐 개관한다.

각 문화시설은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시설별 이용 인원을 수용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최소 1m 이상 거리 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등 방역관리를 강화하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강화, 예약제 운영을 통한 인원 제한,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운영한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이번 추석에 코로나19로 고향도 방문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가족들과 함께 관내 문화시설을 둘러보고 마음의 위로를 가지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