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호남 예산 확보’ 총력...정운천 “전북 발전 위해 혼신”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9 14:32
정운천, 의정 사상 최초 5년 연속 예산결산위원회 위원 선임
국민의힘이 호남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9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정운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민통합위원회에서 ‘호남 동행 국회의원 발대식’을 지난 23일 개최했다. 당시 정 의원은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은 국민통합”이라며 “이제 국민통합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앞으로 우리 48명의 국민의힘 호남 동행 국회의원들은 자방자치단체와 소통창구를 구축하고 자매결연 및 현안·예산 등 균형발전을 적극 논의해 상생과 화합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호남 동행 국회의원은 타 지역 의원이나 비례대표 의원들이 호남 지역 48개 지역구를 ‘제2지역구’로 설정하고 예산 확보는 물론 민심을 살피는 역할을 맡는다.

전북 지역에는 17명의 의원이 배치됐다. 지역별로 전주(박진, 추경호, 김승수), 군산(송석준), 익산(양금희), 정읍(김상훈), 남원(김석기), 김제(구자근), 완주(이종성), 진안(최춘식), 무주(유의동), 장수(최형두), 임실(김병욱), 순창(성일종), 고창(김희곤), 부안(서병수)에 이같이 17명의 의원을 배치했다.

정 의원은 한가위를 맞아 “동행 국회의원과 함께 전북 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어렵고 힘든 일 잠시 내려놓으시고, 즐겁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정 의원은 의정 사상 최초로 20대 국회 4년, 21대 국회에서까지 총 5년 연속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정 의원은 호남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인사말하는 정운천. 정운천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