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공산당 19기 5중전회 10월 26~29일 개최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9-29 07:47
14차5개년 계획 논의에 초점

2018년 2월 열린 중국 공산당 19기3중전회 모습. [사진=신화통신][사진=신화통신]


중국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19기 5중전회)가 오는 10월 26~29일 베이징에서 개최된다.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공산당 정치국이 28일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5중전회 핵심 의제는 중국 5개년(2021~202년) 중장기 발전 계획인 14차5개년 계획(이하 14·5계획) 제정 방안 논의다. 14·5계획은 중국 설립 이래 14번째 시행하는 5개년 계획으로, 중국은 5년 단위로 장기 경제개발 계획을 수립해 집행한다.

아울러 2035년까지의 장기 경제 목표 설정에 관한 문제도 이번 5중전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현재 중국 지도부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미·중 디커플링(탈동조화)  위협에 맞서 지구전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장기 발전 계획에서 미국 등 해외 의존도를 줄이고 내수시장을 키우는한편, 중국 경제, 기술 등 방면에서 자립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중국공산당은 원칙적으로 1년에 한 번 중앙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중요 국가 의제를 논의한다.  19기 5중전회는 오는 11월 3일 치러지는 미국 대선 직전에 열린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