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마감]美의 중국 반도체 제재에 엇갈린 중·일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9-28 16:37
상하이종합 0.06%↓ 닛케이 1.32%↑

아시아증시 마감 [사진=로이터]
 

28일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로 장을 마쳤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07.00포인트(1.32%) 상승한 2만3511.62로 거래를 마감했다. 토픽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7.80포인트(1.69%) 상승한 1661.93으로 장을 닫았다.

일본 정부는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국가들끼리의 협의체를 창설해 수출규제 표준안을 만들자는 제안을 주요국에 전달할 계획을 발표한 것이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는 해석이다. 일본 정부는 미국과 영국, 독일 등 기술 선진국들로 구성된 수출규제 협의체를 만들어 중국의 군사력 확장을 견제할 방침이다.

중국 증시는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8포인트(0.06%) 하락한 3217.53으로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3.24포인트(0.42%) 내린 1만2760.93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지수도 19.18(0.75%) 하락한 2521.25로 장을 닫았다. 중국판 ‘나스닥’ 커촹반 추적 지수인 커촹50지수는 25.07포인트(1.84%) 급락한 1338.95로 장을 마쳤다

주말 사이 발표된 미국이 중국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중신궈지(中芯國際·SMIC)에 대한 제재 소식이 중국증시를 끌어내렸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 25일 미국 컴퓨터 칩 업체들에 SMIC에 특정 기술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허가 면허를 받아야 한다고 서한을 보냈다. 사실상 SMIC 칩 제조에 활용되는 장비를 구하기 어렵게 차단하는 조치다.

중화권 증시는 상승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9.85포인트(1.88%) 상승한 1만2462.76으로 장을 마감했고, 홍콩 항셍지수는 현지시간 오후 3시 35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182.58포인트(0.79%) 상승한 2만3418선에서 움직이는 중이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