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급제 단말기 비중 10%…쿠팡 판매량 16배 증가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9-28 14:22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조승래 의원실]


국내 이동통신 가입자 중 자급제 단말기 사용자의 비중이 1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자급제 단말기 사용자 수는 2018년 12월 383만3000여명에서 올해 7월 534만9000여명으로 증가했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비중은 같은 기간 6.89%에서 9.54% 수준으로 늘었다.

이는 과기정통부가 유통망 다양화 및 대상 기종 확대, 개통 편의 제고 등 단말기 자급제 활성화 노력을 지속해온 결과로 풀이된다. 자급제 단말기 기종은 2017년 3종에서 지난해 26종으로 확대됐다.

특히 쿠팡에서 판매된 자급제 단말기 수는 2018년 5000여대에서 지난해 8만여대로 16배 급증했다.

다만 조승래 의원은 "전 세계 자급제 단말기 비중이 7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2012년 자급제 시행 이후 8년이 지나서야 사용자 비중이 10%에 인접했다"며 "이는 과기정통부의 정책적 노력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만큼 과기정통부는 자급제 정책 개선 및 확정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