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친환경 기술로 경쟁력 강화... 레미콘 3개 규격 ‘저탄소제품 인증’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9-28 14:07
삼표그룹이 친환경 기술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삼표그룹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레미콘 제품 가운데 3개 규격에 대해 저탄소 제품 인증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받은 저탄소 제품은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는 국가 인증 제도에 근거한다. 이는 1단계 탄소발자국, 환경성적표지와 2단계 저탄소제품 인증으로 나뉜다.

삼표그룹은 공공기관이 제품 구매할 경우 친환경 제품을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만큼 이들 레미콘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월 저탄소를 친환경 제품으로 추가한다는 내용의 ‘녹색제품 구매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공포하고 7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앞으로 모든 공공건축물은 '녹색건축인증(G-SEED)' 심사를 받게 되는데, 1단계 환경성적표지 인증 또는 2단계 저탄소제품 인증을 받은 콘크리트를 사용하면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또 녹색건축인증을 받으면 용적률과 조경면적과 같은 건축물 기준 완화를 비롯해 취득세 및 재산세 등의 세금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석홍 삼표그룹 R&D혁신센터 부사장은 “녹색건축인증이 증가하면서 친환경 레미콘 제품의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제품 인증 확대 등 레미콘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