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대장 못봤다'던 최성해…"사실은 폐기 논의 주도" 증언 나와

김태현 기자입력 : 2020-09-28 09:41
정경심 동양대 교수 재판에 나온 동료교수 입에서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상장대장' 폐기를 논의하고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당시 최 전 총장이 검찰 압수수색을 앞두고 '상장대장'을 직접 언급했을 뿐 아니라 증거물을 인멸하려 했다는 주장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25-2부(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24일 재판에 출석한 김모 동양대 교수는 이같은 취지의 증언을 했다.
 
상장대장 못봤다던 최성해…실제로는 자신이 폐기?

김 교수는 당시 최 전 총장과 행정지원처장 정모씨에게 같은 취지로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하며, 최 전 총장과 나눈 전화 통화 내용을 털어놨다. 최 전 총장과 정씨가 폐기를 논의한 것은 언론에 보도되기 전이다.

그는 "최 전 총장이 '정 교수 아들과 딸 상장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전화가 왔다"며 "'제가 진행한 거라 이상 없고 아들은 (기록이) 있고, 딸 것도 어딘가에 있을 것이다. 잘 찾아보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김 교수 증언대로라면 최 전 총장은 2014년 이전 상장대장을 봤고, 정 교수 딸의 이름을 확인하지 못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3월 30일 증인으로 출석한 최 전 총장은 "2014년 이전 상장대장 등은 이미 폐기됐으며 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직접 '상장대장 폐기'를 언급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최 전 총장 발언에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이런 발언은 김 교수뿐 아니라 최 전 총장 측근인 정모씨의 녹음파일에서도 확인된다. 상장대장을 폐기하고 뒷수습에 나섰다는 것이다.

정씨 : 표창장 준 거는 학교 생기고부터 다 적어놔가지고 내가 만약에 표창장을 잊어버렸다 하더라도 예전에 이사장님 할배한테 받았다고 이카면 새로 해달라고하면 새로 해줘야 되는 거예요. 대장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걸 문서이관할 때 불로 태워버렸기 때문에 지금 문제예요.

이모씨 : 문서를 폐기 시켜버렸구나

정씨 : 그거는 절대로 폐기하면 안 돼. 학교 생기고부터 학교 없어질 때까지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겁니다. 영구 보존문서거든. 이러니까 지금 내려와 가지고 OOO가 수습 중...

 
"정경심 딸 표창장 주자고 했다" 또 나온 증언
이날 재판에서 김 교수는 정 교수 딸 조모씨가 어머니 일을 도와줬고, 학교 측에서 조씨에게 표창장을 건의한 사실을 들었다는 증언도 내놓았다.

조씨가 정 교수를 돕고 있다는 사실을 말해준 사람과 장소는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교수들이 모여 논의를 하는 자리에서 영어 에세이 첨삭이나 자료수집을 도와줬다고 전해 들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외부인에게 주는 상장 일련변호를 대학본부에서 관리하지 않고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말해 본부 차원에서 지침을 마련해 달라는 문의를 했다고도 증언했다.

이런 사실은 앞서 재판에 나온 이 대학 강모 교수 증언에서도 확인된다. 강 교수는 지난 8일 재판에서 2012년 여름방학 때 동양대에서 조씨를 여러 차례 봤고, 어학교육원에서 봉사활동 중이라는 사실을 정 교수에게서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강 교수는 "정 교수가 (딸이) 서울에서 내려와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학교에서 아무도 안 도와준다고 매번 불평불만이 많았는데 딸이 도와준다 해서 고마워했다"며 "그래서 학교에서 무슨 보답을 해야 하는데 돈을 줄 수 없으니 봉사상을 줘서 보람이라도 느끼게 하자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또 대학본부에서는 동양대 수석졸업생에게만 주는 총장상을 관리하고, 2012년과 2013년 당시에는 수료증이나 봉사상 표창장 등을 누구에게 줄지는 해당 교수에게 전적으로 위임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전 장관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