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대표 선거, 김종철-배진교 '결선 투표'行...10월 9일 당선자 판가름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7 18:26
김종철 4006표·배진교 3723표 획득
정의당 당대표 선거 결과 과반 득표를 획득한 후보가 나오지 않아 김종철 후보와 배진교 후보가 결선 투표에서 맞붙게 됐다.

27일 정의당에 따르면, 당대표 선거 결과 김종철 후보 4006표(29.79%), 박창진 후보 2940표(21.86%), 김종민 후보 2780표(20.67%), 배진교 후보 3723표(27.68%)를 획득했다. 

정의당은 김종철 후보와 배진교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다음 달 5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다. 9일에는 ARS 투표 뒤 개표, 당선자를 발표한다. 

이날 김종철 후보는 "배진교 후보와 선의의 경쟁을 펼쳐 결선을 치르도록 하겠다"면서 "인생에서 뗄 수 없는 정의당의 발전을 위해 당원 여러분과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배진교 후보는 "김종철 후보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여는데 최선을 다해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면서 "새로운 10년의 길을 여는 길에 배진교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정의당 유튜브 캡처]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