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상온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324명으로 증가"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9-26 21:20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 및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수급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통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이 26일 현재 224명에서 324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참고자료를 통해 "조사 대상인 정부 조달 물량을 접종한 경우가 오늘 기준 총 324건으로 보고됐다"면서 "현재 이상반응 발생보고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질병청은 전날 기준 224명이 상온에 노출된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파악했는데, 조사 결과 접종자가 더 늘어난 것이다.

질병청은 "조사결과 수치가 변경될 수 있으며 주기적으로 집계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조달한 백신 578만명분의 접종분이 각 의료기관에 배송되는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됐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2일부터 무료 접종사업을 중단했다. 또한 현장에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나머지 681만명분의 백신 유통도 보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578만명분의 백신 중 750명분의 백신에 대한 품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결과 안전성과 효과성에 문제가 없는 백신은 다시 접종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