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일환 기재차관 "중기 자금난 해소 추가 대책, 필요 시 즉각 마련"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9-25 17:05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5일 "추가경정예산(추경) 등의 집행 상황을 빈틈없이 점검하고 필요하면 즉각 추가 대책을 마련하는 등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신용보증기금 마포지점과 기업은행 마포지점을 방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 지원 상황을 살펴보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4차 추경에 신보와 기술보증기금에서 추진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례보증 2조4000억원 추가 공급을 위한 보증 재원 2200억원을 반영했다.

앞서 정부는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135조원+α(알파) 금융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기업은행은 지난 23일부터 소상공인 2단계 대출 지원 신속 집행을 위해 1인당 지원 한도를 2000만원으로 올리고 1·2단계 중복 지원도 허용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지급하는 긴급경영안정자금도 3000억원으로 확대했고 이중 1000억원은 집합금지 대상 업종에 1.5% 초저금리로 지원하기로 했다.

안 차관은 "정책 효과가 적시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돌아갈 수 있도록 신보와 기업은행에서도 보증과 대출 심사 등에 속도를 내달라"고 강조하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 추경에 포함된 정책을 알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인 안내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일환 기재부 2차관이 25일 기업은행 마포지점을 방문해 소상공인 대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