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 생명 위협 행위, 단호히 대응”…‘공무원 北 피격’ 직접 언급 안 해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25 10:51
국군의 날 기념식 참석…특전사서 첫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의 육군 특수전사령부(특전사)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국군의 날 기념식이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개최된 것은 국군 역사상 최초로, 10월 1일이 추석 연휴이기 때문에 앞당겨 진행됐다. 앞서 국방부는 2017년부터 행사 주제와 각 군의 상징성을 고려해 국군의 날 기념식 장소를 선정해왔다. 2017년 해군2함대사령부(평택), 2018년 전쟁기념관(서울), 지난해에는 공군11전투비행단(대구)에서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위협은 물론,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테러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도 대응해야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개념과 형태의 전쟁에도 대비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올해는 봉오동·청산리 전투 승리 100년이 되는 해”라며 “우리 독립군은 독립전쟁의 첫 대승을 시작으로 목숨을 건 무장투쟁을 하루도 빠짐없이 계속해왔고, 호국 필승의 역사는 오늘의 국군 장병들에게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를 지키는 것에는 낮과 밤이 없으며, 누구에게 맡길 수도 없다”면서 “오늘 우리는 제72회 국군의 날을 맞아 조국의 안전과 평화를 만드는 강한 미래 국군으로 거듭날 것을 국민 앞에서 굳게 다짐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본 행사에 앞서 기존 의전 차량이 아닌 역대 대통령 최초로 국산 개발 전투차량인 전술지휘차량에 탑승했다. 문 대통령은 무인전술차량, 차륜형장갑차, 전술드론 등 국산 첨단 장비와 함께 행사장으로 입장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