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객관·중립적 김해신공항 검증 주문..."한 점 의혹 없도록"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24 17:20
24일 민주당 소속 부·울·경 의원들과 면담 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 김해신공항 검증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검증 작업과 관련해 "모든 검증 과정을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의원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면담에는 민홍철(경남 김해갑), 김두관(경남 양산을), 박재호(부산 남구을), 김정호(경남 김해을),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이 자리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 검증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뒤 "검증위가 최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논의과정을 거쳐 결론을 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조금의 오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발표 형식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소관부서에 이런 과정을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검증위는 부·울·경 자치단체장 요구로 지난해 말부터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6년 발표한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검증하고 있다. 이르면 내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울·경 지역은 김해신공항 확장을 백지화하는 대신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구·경북은 반발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