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미래車 디자인 경쟁력 강화 위해 산학협력 진행

윤동 기자입력 : 2020-09-24 15:00
국민대학교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와 연말까지 연구 진행
쌍용자동차는 국내 자동차 산업 연구인력 양성과 미래 자동차시장 디자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민대학교와 디자인 부문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체결된 산학협력 디자인 연구 협약 체결에 따라 쌍용자동차 디자인센터와 국민대학교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는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쌍용자동차의 대표 모델인 코란도의 미래 콘셉트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함께 연구를 진행키로 했다.

이를 위해 양측은 쌍용자동차 디자인 분석, 브랜드 스토리 및 주요 차종 분석을 통한 스타일링 콘셉트 도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디자인 트렌드 분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디자인 연구 산학협력은 자동차 디자인 인재 양성뿐 만 아니라 빠르게 급변하는 디자인 환경에 맞춰 젊고 신선한 디자인 아이디어 발굴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쌍용자동차 전동화 차량의 디자인 방향성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국내 자동차산업의 전문인력 육성과 자동차 기술력 보급 확대를 위해 2002년부터 전국 고등학교 및 대학교에 연구 및 교육실습용 교보재를 기증하고 있다. 또 인재 양성을 위한 자동차 신기술 교육 및 정비기술 세미나, 현장실습 및 연수 기회 제공, 기술 자료 및 기자재 공유 등 산학협력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