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국내 최초로 탄소섬유 케이블 상품화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9-24 09:41
LS전선이 탄소섬유를 적용한 통신 케이블을 상품화했다. 탄소섬유 케이블은 강철에 비해 가볍고, 유연성과 내구성은 더 강한 것이 특징이다.

24일 LS전선에 따르면 차세대 소재인 탄소섬유를 케이블을 보호하는 차폐 소재로 채택했다. 그동안은 차폐 소재로 구리나 알루미늄을 사용해 왔다.

탄소섬유는 무게가 강철의 4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탄성은 7배에 달한다. 이 탄소섬유를 사용하면 케이블의 무게가 10~20% 이상 가벼워지고, 유연성과 내구성은 30% 이상 향상된다.

LS전선은 스마트공장과 빌딩 등에서 설비 가동과 시스템 관리 등에 사용되는 랜(LAN) 케이블의 양산 준비를 끝내고, 산업용 케이블 전반에 대한 적용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전기차와 철도, 항공, 선박 등 모빌리티 분야와 산업용 로봇과 엘리베이터 등 무빙 설비를 중심으로 도입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도 케이블에 탄소섬유를 적용해 상품화 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다”며 “신소재와 친환경 제품 등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전선업계의 ‘게임 체인저’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LS전선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