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내 돈 주고 맞는 '독감 백신'···언제 무료 접종 재개할까
다음
113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이 유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이 상온에 노출돼 무료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철저한 조사를 통해 문제를 제대로 규명하고 이에 대해서 적절한 대처방안을 강구하겠다”며 “국민에게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나성웅 질병관리청 차장은 “미공급된 백신에 대해서는 유통과정과 12가지 품질조사를 추진하려고 한다”며 “약 2주 정도 소요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보건당국은 22일부터 13~18세와 임산부를 대상으로 독감 백신 국가 무료 접종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통 과정에서 백신 500만 도즈 중 일부 물량에 냉장 온도 유지 등 문제가 있었다는 신고를 받고 일시 중단을 선언했다.

백신은 반드시 2∼8℃로 평균 5℃ 냉장 상태로 유지하며 배송해야 한다. 정부는 품질 재검증 절차를 거쳐 이상이 없다는 판단이 나오면 접종을 재개할 예정이다. 해당 물량은 13~18세를 대상으로 준비한 물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2일 정부는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비용과 함께 독감 무료 접종 대상에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연금수급자 등 취약계층 총 105만명을 추가할 수 있는 예산을 확보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추가경정예산을 의결하는 과정에서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연금수급자에 대한 무료접종 예산이 반영됐다”며 “105만명분이 그 물량”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