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추석 앞두고 아프리카돼지열병·AI·구제역까지 농가 ‘비상’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9-22 13:14
농식품부, 추석 연휴 전후 대대적 소독·방역 강화
추석을 앞두고 국내에서는 야생멧돼지를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 등 주변국에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 귀성·성묘 등 유동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가축전염병 발생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2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경기 파주, 강원 철원 등 접경지역 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21일 기준 총 740건이 확인됐다.

AI는 우리나라와 인접한 중국·대만·러시아·베트남 등 주변국에서 전년보다 2배 가량 증가한 186건으로 집계됐다. 구제역은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중국·러시아 등 주변국을 포함, 7개국에서 28건이 발생했다.
 

가축전염병 예방 방역 활동[자료=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 전후인 오는 29일과 다음 달 5일을 '축산 환경·소독의 날'로 임시 지정하고, 전국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소독에 나서기로 했다.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은 자체 소독장비를 활용해 내외부 청소·소독을 반드시 해야 한다. 축산차량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거나 소속 업체에서 세척·소독을 해야 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주요 도로와 양돈농장, 철새도래지, 전통시장 가금판매소 등 집중소독이 필요한 곳은 지방자치단체, 농협, 군부대에서 방역차량을 최대한 투입하기로 했다.

오는 28일부터 10월 6일까지 귀성 시 축산농장, 철새도래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 일대를 방문하지 말고,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면 신고해달라는 안내와 홍보도 병행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해외 방문자와 이주민 등은 휴대 축산물을 반입하지 않도록 검색도 강화한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ASF·AI·구제역 모두 엄중한 방역상황이 이어지는 만큼 축산농가에서 경각심을 갖고 방역 기본수칙을 꼼꼼히 실천해야 한다"며 "귀성객도 축산농장 방문 금지 등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