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점도 매각도 못한다…'진퇴양난' 홈플러스

서민지 기자입력 : 2020-09-22 08:13
안산 홈플러스 자산 유동화 시의회 제동 유통산업 규제로 추가 출점 사실상 불가 노조 "파업 예고"…사측 "생존 걸린 문제"

[사진=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가 진퇴양난에 빠졌다. 유통산업 규제로 추가 출점이 사실상 불가한 데다가, 코로나19까지 덮쳐 사상 최대 적자를 떠안았다.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지 않으면 생존 자체가 불가능하다. 구조조정을 하려니 이번엔 노조와 정치권이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매각 진행 중인 홈플러스 안산점의 경우 시의회가 조례안까지 개정하고 나서 매각에 제동이 걸렸다.

21일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홈플러스의 대주주 MBK파트너스가 매각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측이 그나마 영업이 잘되는 매장을 매각해 이익을 챙기려 한다는 이른바 외국계 사모펀드 '먹튀'론을 내세웠다. 매각 후 고용 100% 승계 약속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노조는 추석 연휴 기간 전국 80여개 매장에서 파업을 예고했다.

이날은 지난 18일 개정된 안산시 조례개정안을 근거로 안산점의 매각이 사실상 무산될 것이라는 주장이 추가됐다. 개정 조례안에는 주상복합에 한해 용적률을 기존 1100%에서 400%로 축소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디벨로퍼 '화이트코리아'가 주상복합건물로의 재건축을 전제로 계약한 만큼 용적률이 낮아진 현재 상황에선 매각이 진행되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홈플러스 사측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측은 "당사와 화이트코리아 간의 안산점 자산유동화 계약은 이미 완료된 상황으로 이번 조례의 수정 여부로 인한 영향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상적인 회사운영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필수적인 유동성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라면서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가 함께 안산 시의회와 안산시에 압력을 행사해 조례를 수정하며 오히려 회사의 생존을 방해하고 있어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자산유동화를 위해 현재까지 안산점, 대전탄방점, 대전둔산점 계약을 모두 완료했다.

실제 홈플러스의 경영상황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2016년 3209억원이던 영업이익이 2018년엔 2600억원으로 줄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39% 감소한 1602억원이다. 당기순손실은 5322억원에 달해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의 손실을 기록했다.

마트업계 관계자들은 홈플러스가 직면한 상황을 "남 일 같지 않다"고 보고 있다. 노사갈등은 물론 마트산업이 무너진 결정적 원인은 대형마트 영업 규제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2010년 출점 규제, 2012년 월 2회 영업금지를 못박으면서부터 대형마트 실적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출점을 할 때마다 지역 상인들과의 합의를 위해 수십억원의 상생기금을 내야하고, 황금시간인 주말 영업시간을 제한받아왔다.

홈플러스 매장은 2013년 139개에서 지난해 140개로 7년 동안 고작 한 개 늘어나는 데 그쳤다. 롯데마트의 신규 출점도 지난해 1월이 마지막이었고, 역대급 위기 속 연내 16개 점포 정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업계 1위인 이마트도 최근 2년간 2개만 추가 출점했다. 일요일 하루 휴무 시 점포당 약 3억3000만원(홈플러스 추산)의 매출이 허공에 날아간다. 전국 140개 모든 점포가 연 24회 의무휴업 시 연간 약 1조1088억원의 매출이 감소하는 셈이다.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안산시상록구을)은 안산시장이었던 2012년 롯데쇼핑과 이마트 홈플러스 본사에 더 이상 안산에 신규입점을 중지해야 한다는 항의문을 전달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엔 홈플러스가 안산점을 매각하려고 하자 안산점 매각에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지역 시민단체들은 나가려면 지역 사회에 상생기금을 납부하라는 중재안까지 내놓았다. 

마트업계 관계자는 "의무휴업과 전통시장 상생 합의와 같은 규제 때문에 무너졌는데 폐점까지 막는 건 그냥 다 죽으라는 것이냐"라면서 "육성은 바라지도 않는다.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도 바로잡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