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수소차 인센티브 정책 발표 "기술개발, 공급망 구축에 초점"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9-21 16:38
中재정부 등 5개부처, 수소차 시범 도시군 육성 계획 발표 단순 구매 보조금 아닌 인센티브 지원 방식 기술 개발 및 공급망 구축에 초점…완성차 생산 및 충전 인프라는 지원대상 배제

중국 수소차 산업 육성. [아주경제DB]


중국이 수소연료전지차(이하 수소차) 차량 보급을 확산하기 위한 인센티브 지원책을 새로 발표했다.

기존의 단순한 수소차 구매 보조금 지원책이 아닌, 수소차 핵심 기술 개발 및 공급망 구축 방면에서 성과를 낸 지방정부와 기업에 인센티브(장려금)를 지원하는 게 이번 정책의 골자다. 

21일 중국 상하이증권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 공업정보화부, 과학기술부, 국가개혁발전위원회(발개위), 국가에너지국 등 5개 부처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연료전지차 시범응용 통지'를 발표했다. 이번 정책의 시범 적용기한은 4년이다.

통지에 따르면 조건에 부합하는 수소차 시범 도시군이 수소차 핵심기술 산업화 및 보급·응용 방면에서 목표를 완수해야만 인센티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면, △수소차 핵심기술이 적용된 수소차 보급대수 500대 이상, 테스트 주행거리 2만km 이상 △ 수소차 양산을 통한 규모의 효과로 수소차 구매 가격 및  충전가격 인하 등의 성과를 내야만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인센티브는 해당 지방정부와 기업에서 총괄해 수소차 핵심기술 상용화, 수소차 인재 육성, 수소차 신차 모델 및 신기술 개발 등 방면에 활용할 수 있다. 단, 수소차 생산·투자 및 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 등은 인센티브 지원 대상이 아니다. 이번 정책의 초점이 수소차 핵심 기술 및 공급망 구축에 중점을 두고 있음을 보여준다. 

수소차 시범 도시군 선정은 지방정부가 자발적으로 신청해 전문가가 심사를 통해 확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우수한 수소차 업체가 소재한 여러 지방정부가 공동 연합해 신청하도록 함으로써 행정구역 장벽을 허물어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하는 데 초점을 뒀다. 

통지는 이를 통해 수소차 핵심 기술 연구개발과 핵심부품의 산업화와 응용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수소차 상용차, 특히 중장거리 주행 상용차와 중대형 상용차 보급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효율적인 비즈니스 운영 모델을 모색해 수소차 경제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문건이 올해 중국 수소차 시장의 최대 호재라며 특히 경쟁력있는 수소차 부품 기업이 수혜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중국 증시에서는 수소차 관련주가 일제히 급등하기도 했다. 

중국은 오늘날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했지만 수소차 보급은 미미하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 중국내 수소차 누적 보급대수는 약 7000대로,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 전기차 누적 보급대수가 400만대에 달하는 것과 비교된다. 

중국은 2025년까지 5만대, 2030년까지 100만대 수소차를 순차적으로 보급해 수소차 기술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최근 우리나라  현대자동차, 일본 도요타 등이 중국 수소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