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시대] 현대차 수소차전지시스템 등 A부터 Z까지 다 챙긴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9-16 06:01
현대차, 非 자동차 부문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개시 자동차 산업 넘어 비 자동차 부문으로 수소 사업 영역 확장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의 핵심 기술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비(非) 자동차 부문에서 처음으로 수출했다.

세계 수소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차는 이 같은 광범위한 수소사업 영역 확대를 통해 미래 시장을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GRZ)’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이다. 이를 수입하는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해당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GRZ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위스 업체로 메탈 하이브리드 컴프레셔 및 수소 흡착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와 지난해 10월 말부터 수소저장 기술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수출은 지난 7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의 우수한 수소전기차 기술이 이번 성과의 배경에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전 세계에 4987대가 팔린 넥쏘를 앞세워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오른 바 있다. 올해 상반기(3292대) 역시 코로나19에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소전기차를 팔았다. 올해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t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수출을 시작했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전 산업 분야에서 진정한 수소사회의 실현을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 또한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 양산체제 구축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에 이어 수소 산업과 관련한 현대차의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현대차는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수출을 확대함으로써 수소사업의 영역을 더욱 넓혀 나갈 방침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역시 지난 7월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전무는 “이번 유럽으로의 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은 현대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증명해냈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의 핵심 기술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