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美 틱톡·위챗 금지에 블랙리스트 발표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20 09:26
중국, '자국기업 권익침해' 블랙리스트 발표 및 시행 미국 틱톡·위챗 금지에 맞대응 조치...명단 공개 안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이 국가 안전을 이유로 틱톡과 중국 텐센트 산하 위챗 관련 거래를 금지하겠다고 나서자 중국이 자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침해하는 외국 기업 등을 '블랙리스트' 제도를 발표하고 곧바로 시행에 들어갔다.

19일 중국 관영 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중화인민공화국 대외무역법', '중화인민공화국안전법' 등에 따라 '믿을 수 없는 실체 명단'을 발표했다. 

해당 명단은 비상업적 목적으로 중국 기업들을 상대로 봉쇄 및 공급 중단 조치를 하거나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외국기업·조직·개인을 대상으로 한다고 상무부가 전했다.

명단에 오른 기업은 중국과의 수출입은 물론, 해당 기업이 소재한 국가에 대한 투자가 금지될 수도 있다. 또 벌금이 부과될 수 있고, 직원들의 중국 입국 제한, 중국 내 취업 및 거주 허가가 취소될 수도 있다고 신화망이 전했다. 다만 이들 기업이 잘못된 행동을 시정하면 명단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상무부는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을 수호하고 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제와 무역 질서를 유지하며, 중국 기업과 단체 또는 개인들의 정당한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해당 명단을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중국 상무부는 조만간 명단에 포함되는 구체적 외국 기업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는 미국이 틱톡과 위챗을 미국 앱스토어에서 금지하고, 국가안보와 개인정보 처리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틱톡과 위챗 애플리케이션(앱)의 다운로드를 금지한다고 밝히자 중국이 서둘러 '블랙리스트'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미국이 중국산 상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화웨이를 제재하자 중국은 자국 이익에 유해하다고 여겨지는 외국 기업을 처벌할 명단을 작성하겠다고 공언해온 바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