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장·차관, '평양공동선언 2주년'에 北 협력 참여 촉구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9-18 14:30
이인영 "남북시계 다시 앞으로 돌려놔야" 서호 "北 협력해야 DMZ 가치 더 빛난다"
통일부 장·차관이 ‘9·19 평양공동선언’을 하루 앞둔 18일 비무장지대(DMZ)의 평화 정착을 강조하며 북한의 협력 참여를 촉구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민화협(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제4차 통일정책포럼’ 축사에서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인도협력과 교류협력 분야에서 ‘작은 접근’을 진척시켜, 남북의 시계를 다시 앞으로 돌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중동, 서남아 등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현실 속에 남북 간에는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일상의 평화가 유지되고 있다”며 “이는 남북 두 정상이 이룬 ‘합의의 힘’”이라고 ‘9·19 평양공동선언’의 의의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 방역협력, 기후환경 등의 분야에서 남북 상생을 실현하고, 소통하며 얼어붙은 남북 관계에 평화의 온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협의 채널을 하루빨리 복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대화와 신뢰를 통해 남북 합의를 이어간다면 다시 우리 앞에 ‘큰 정세’가 열리고 평화의 순풍이 불어와 한반도가 평화번영의 미래로 마음껏 나아갈 수 있는 그 순간도 반드시 도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17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에서 열린 전직 통일부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이인영 장관을 비롯한 내빈들이 손재식 전 장관의 건배사에 잔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호 통일부 차관은 통일연구원과 대진대 DMZ 연구소가 공동 개최한 ‘제2회 DMZ 평화포럼’ 축사에서 남북 정상 간 합의로 DMZ의 완전한 비무장화가 됐다고 강조했다.

서 차관은 “과거의 DMZ는 남북 협력의 종착점이었지만, 지금의 DMZ는 시작점”이라면서 DMZ의 평화와 번영이 한반도 전체의 평화와 번영으로 이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DMZ 국제평화지대화’를 공개적으로 제안하면서 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록을 위한 실태조사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 차관은 “이제 시작일 뿐 헤쳐나가야 할 것은 아직 많다”면서 북한이 협력할 때 DMZ의 가치가 더 빛나게 발휘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는 DMZ 모든 사업에 북한의 자리를 남겨 놓고 있다. 남북이 함께 한다면 평화와 경제가 어떻게 선순환하는지를 전 세계 앞에 보여줄 수 있다”며 북측의 참여를 호소했다.

서 차관은 코로나19 등 보건위기, 4차 보건혁명, 기후변화 등 전 세계가 직면한 위기 극복 방안 모색을 위해 DMZ를 새로운 협력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DMZ에서 공동의 재난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보건협력 모델을 만들어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한 스마트농업도 구상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이 어떻게 DMZ라는 공간을 평화경제의 모델하우스로 만들어 갈 수 있는지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DMZ 평화적 이용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안전하고 간편한 출입질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호 통일부 차관이 지난 8월 24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