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판문점 선언, 정기국회서 처리 희망”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18 11:13
"남북합의 실천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해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남북 정상 간 합의의 구속력 있는 실천을 위해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안을 야당과 합의 하에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야당에 이같이 협력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내일은 ‘9.19 남북 공동선언’ 2주년으로 남북 정상은 한반도 평화 번영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가며 군사 분야 합의 이행을 위한 부속 합의서를 채택해 한반도를 항구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는 2017년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상황에서 3차례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을 이룩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적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현재 북미 관계가 교착에 빠지면서 남북 간 철도 연결과 개성공단 등 합의 실천이 지연되고 난관에 직면해 있다”면서 “다가올 한반도 변화를 대비해 남북합의 실천을 위한 법적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