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고위직 인사… 김재철 서울청 조사3국장 등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9-17 18:17
신임 대변인에 장신기 국세통계담당관
국세청은 김대지 국세청장 취임 후 첫 고위직 승진 인사를 단행하고 부이사관 4명을 고위공무원(나급)으로 승진시켰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고시 출신과 비고시 출신을 각각 2명 기용해 임용구분별로 고르게 안배하는 균형인사에 역점을 뒀다. 

김재철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은 1986년 8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대변인·납세자보호담당관, 서울청 운영지원과장·조사3국 조사3과장, 목포세무서장 등 주요 직위에 재직하면서 조사·납세자보호 분야 업무역량과 조직관리 능력을 겸비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기술고시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국세청 고위직에 오른 김대원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은 1996년 기술고시 31회(행시39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서울청 납세자보호담당관, 주류면허지원센터장, 국세청 전산기획담당관·전산운영담당관, 대구청 조사1국장 등 다양한 분야를 섭렵했다. 특히 차세대국세행정시스템(NTIS) 도입, 빅데이터 활용·구축 방안 마련 등 국세행정의 전산화·과학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왼쪽부터) 김재철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 심욱기 부산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김대원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 장일현 부산지방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국세청 제공]


장일현 부산지방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은 1987년 8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역외탈세정보담당관·국세통계담당관, 서울청 국제조사관리과장, 제주세무서장 등에 근무하며 현장경험과 세법에 대한 전문성을 쌓았다.

심욱기 부산지방국세청 조사2국장은 1998년 행시41회로 공직에 입문해 인천청 조사1국장, 서울청 납세자보호담당관, 국세청 조사기획과장·창조정책담당관·징세과장 등 주요 직위를 역임하며 조사·기획·납세자보호 분야 전문성과 업무역량을 인정받았다.

국세청 신임 대변인에는 장신기 국세통계담당관을 선임했다. 장 신임 대변인은 세무대학을 나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 팀장, 부산지방국세청 체납자재산추적과장, 공주세무서장, 중부지방국세청 조사과장, 동수원 세무서장 등을 역임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지난달 21일 김대지 국세청장 취임 이후 시행한 첫 번째 고위직 승진인사로 고위직 공석을 충원하고 간부급 인사를 일단락해 '국민이 편안한, 보다 나은 국세행정' 구현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