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차 흥행에 실적 청신호… 목표가↑" [신한금융투자]

홍예신 기자입력 : 2020-09-17 08:36
 

[아주경제DB]

신한금융투자는 17일 현대차에 대해 투싼 등 신차 흥행으로 실적 개선을 전망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19만5000원에서 22만 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신한금융투자 정용진 연구원은 “최대 볼륨 모델인 신형 투싼이 사전계약 오픈 30분 만에 8000대를 돌파하는 등 흥행 청신호가 켜졌다”며 "관심도가 높은 HEV 모델이 빠진 상황에서 달성한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볼륨 신차의 흥행이 실적의 우상향을 견인하는 가운데 밸류에이션을 결정할 차세대 자동차 시장에서도 두각을 보여 3분기 영업이익은 1.1조 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웃돌 것”이라며 “내수 시장 ASP(평균판매가격) 상승이 지속하는 가운데, 해외 공장 가동률 회복이 더해져 밸류에이션 재평가도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그는 “순수전기차 판매는 7월 기준 글로벌 7474대로 글로벌 브랜드 중 5위를 유지했고, 수소차는 당연히 글로벌 점유율 1위를 지속하는 가운데 첫 연료전지 시스템의 유럽 향 수출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