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서 'S등급' 달성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9-16 17:19
인천공항지구 개발계획 변경…복합리조트 조성 추진
인천과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성과평가에서 '우수'를 나타내는 S등급을 받았다. 등급은 S, A, B 등 3가지로 분류했다. S는 이 중 가장 높은 평가등급이다.

산업부는 16일 제118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어 '2019년도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 결과와 후속조치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인천은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확대 조성, 스타트업 파크 조성, 스탠퍼드대 부설 연구소 유치 등 산학연 협업생태계 구축을 통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부산·진해는 국제산업물류지구 내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 혁신성장 전담부서 신설 등 혁신생태계 기반 마련과 효율적 조직운영이 S등급을 이끌었다.

이 밖에도 혁신성장을 위해 수성의료지구 스마트시티(대구·경북), K-뷰티거리(충북) 등이 추진됐다. 개발사업 정상추진 비율은 2018년 77.2%에서 77.8%로 높아졌고 부진지구 비율은 5.4%에서 1.1%로 낮아졌다.

경제자유구역에 대한 국내 기업의 투자액은 2018년 3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5조2000억원으로 37.9% 늘었다. 반면 외국인 투자기업 투자액(신고기준)은 16억9000만달러에서 10억2000만달러로 39.6% 감소했다. 미·중 무역 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환경 악화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는 복합리조트 개발 및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 지구의 복합시설 용지를 확대하고 토지용도 분류를 변경하는 내용의 개발계획 변경안이 승인됐다.

개발계획 변경으로 복합시설 용지는 기존 94만6000㎡에서 183만2000㎡로 증가하며, 숙박시설 용지 7만9000㎡가 새로 추가됐다. 사업 기간은 2022년에서 2027년까지로 5년 늘어난다.

산업부 관계자는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 및 복합리조트 개발로 해외 관광객을 연간 240만명 이상 유치하고 1만5000명의 서비스산업 신규 고용을 창출하는 등 국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경제자유구역 내 유·초·중등 외국 교육기관 설립 시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기준을 마련하고 설립 승인 권한을 해당 지역 관할 교육감에게 이양하는 내용을 골자로 '외국교육·연구기관 유치지원 국고보조 사업 운영요령'을 일부 개정했다.
 

스타트업 파크로 조성되는 인천 송도 투모로우시티 [사진=IFEZ]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