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秋 아들 안중근 '위국헌신' 몸소 실천"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16 17:06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 다한 군 장병 명예 훼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휴가 미복귀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이란 안중근 의사를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추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로 ‘서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생활을 했다’고 증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국방부도 ‘휴가 연장에 특혜는 없었고 구두승인도 가능하다’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로지 민생을 위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연이어 추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다”면서 “오늘 열리는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법무부 나서는 추미애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