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리감찰단 오늘 출범...단장에 최기상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16 11:06
"민주당 판 공수처 역할 하게 될 것"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윤리감찰단을 출범하고 단장에 판사 출신인 최기상 의원을 임명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윤리감찰단이 출범한다. 단장은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회의 의장을 지낸 최기상 의원”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은 민주당 판 공수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 주요 당직자 부정부패, 젠더폭력 등 불법이탈 문제를 법적, 도덕적, 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으로 넘기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 사회상규,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윤리 확립과 당 신뢰를 높이는데 기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리감찰단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자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강화하기 위해 설치된 당 대표 직속기구다.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장.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장을 맡게 된 최기상 의원. 윤리감찰단은 민주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 등의 부정부패, 젠더 폭력 등의 문제를 법·도덕·윤리적 관점에서 판단하고 징계 권한이 있는 윤리심판원에 넘기는 역할을 하게 된다. 최기상 의원이 지난 6월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