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판매량 작년보다 8배 늘어…테슬라 질주에 경쟁 본격화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06 10:59
테슬라 독보적 1위…아우디 'e-트론' 수입 물량 완판 국내 완성차 업계도 내년부터 본격 출시…경쟁 가세
수입 전기차 판매량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의 추격이 매섭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카이즈유 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수입 전기차는 테슬라 포함 총 1만1021대 판매되며 작년 같은 기간(1323대)에 비해 8배로 늘었다. 8월 한 달 동안은 테슬라 포함 1639대 판매되며 작년 동월(88대)보다 18.6배로 증가했다.

테슬라를 제외하면 320대 팔리며 작년 8월보다 5배 이상으로 늘었다. 수입 전기차 판매는 7월에도 768대 팔리며 작년(89대)의 8.6배로 뛰었다.

수입 전기차의 인기는 여전히 테슬라가 견인하고 있다. 테슬라는 8월 수입 전기차 전체 판매량의 80.4%를 차지했다. 모델3 1248대, 모델X 42대, 모델S 29대로 총 1319대를 판매하며 전체 수입차 판매 4위를 차지했다. 특히 테슬라 모델3은 전체 모델별 판매량에서도 3위를 차지했다.

다른 수입차 브랜드들도 가격대가 다양한 전기차들을 내놓으며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올해 7월 출시된 아우디 e-트론은 지난달까지 총 595대가 팔리며 올해 수입 물량이 완판됐다. 8월 한 달간은 177대 팔리며 전기차 중에서 테슬라 모델3 다음으로 판매량이 많았다.

푸조 역시 7월에 e-208과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e-2008을 내놨다. 보조금 받기 전 가격은 두 모델 모두 4000만원대다. 8월 한 달간 e-208은 42대, e-2008은 1대가 판매됐다.

그 밖에도 벤츠 EQC 44대, BMW i3 10대, 재규어 I-PACE EV400 1대가 판매됐다.

벤츠는 올해 '더 뉴 EQC 400 4MATIC 프리미엄'을 국내 출시하는 등 순수 전기차인 EQC의 라인업을 확대했다. 향후 차세대 고급 전기차 세단인 EQS와 보급형 EQA 등을 내놓을 계획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에 주력하고 있는 BMW는 내년 초에 순수 전기차 iX3를 출시한다.

지난달 르노는 소형 전기차인 '조에(ZOE)'를 출시했다. 보조금 받기 전 가격은 3000만원대 후반에서 4000만원대 중반이다.

포르쉐는 최초의 전기차 타이칸을 올해 11월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국내 완성차 업계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기차를 내놓으며 경쟁에 뛰어든다. 현대자동차는 내년에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한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인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JW를 선보일 예정이다. 제네시스 G80 전기차 버전도 출시한다.

기아자동차는 E-GMP가 탑재된 CV(개발코드명)를 내놓을 계획이다. 한국지엠(GM)은 지난 6월 쉐보레 2020년형 볼트EV를 출시했고, 쌍용차는 내년에 코란도 플랫폼 전기차를 선보인다.
 

지난달 서울 강남구 테슬라스토어에 테슬라가 판매하는 차량이 전시되어 있다. [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